Kotlin/Variable and Function

[Kotlin] apply, run, with, let, also 차이 한 번에 정리하기

반응형

범위 지정 함수(Scope function)란?

범위 지정 함수는 특정 객체에 대한 작업을 블록 안에 넣어 실행할 수 있도록 하는 함수이다. 블록은 특정 객체에 대해 할 작업의 범위가 되며, 따라서 범위 지정 함수라 부른다. 특정 객체에 대한 작업을 블록안에 넣게 되면 가독성이 증가하여 유지 보수가 쉬워진다.  코틀린에서는 let. run, apply. also, with 총 5가지 기본적인 범위 지정함수를 지원한다.

코틀린의 범위 지정 함수
1. apply
2. run
3. with
4. let
5. also

 

범위 지정함수와 수신객체 지정 람다(함수)

범위 지정함수는 다른 말로 수신객체 지정 람다(함수)라고도 부른다. 이유는 수신객체를 명시하지 않거나 it을 호출하는 것만으로 람다 안에서 수신객체의 메서드를 호출할 수 있도록 해주기 때문이다. 이것이 가능한 이유는 블록(block) 람다식에서 수신객체를 람다의 입력 파라미터 혹은 수신객체로 사용하였기 때문이다.

 

이렇게 말하면 어떤 말인지 이해하기 어려우니 실제 사용 예제를 통해 이것이 무슨 말인지 알아보자.

 

also에서의 block은 람다식의 입력 파라미터로 also의 수신객체(T)를 지정한다.

public inline fun <T> T.also(block: (T) -> Unit): T

그림1. 수신객체와 람다1

 

apply에서의 block은 람다식의 수신객체로 apply의 수신객체(T)를 지정한다, 

public inline fun <T> T.apply(block: T.() -> Unit): T

그림2. 수신객체와 람다2

 

위 두가지를 활용하면 람다 블록에서 수신객체 지정함수의 수신객체를 명시하지 않고 접근 가능하거나 it으로 접근할 수 있게 된다. 이에 대해 분류를 하면 다음과 같다.

 

 

우리는 이 글에서 다음의 data class를 활용하여 각각이 어떻게 적용되는지 살펴볼 것이다.

data class Person(
    var name: String = "",
    var age: Int = 0,
    var temperature: Float = 36.5f
)

 

 

 

apply

apply는 수신객체 내부 프로퍼티를 변경한다음 수신객체 자체를 반환하기 위해 사용되는 함수이다. 따라서 객체 생성 시에 다양한 프로퍼티를 설정해야 하는 경우 자주 사용된다.

 

apply에서의 block은 람다식의 수신객체로 apply의 수신객체(T)를 지정하기 때문에 람다식 내부에서 수신객체에 대한 명시를 하지 않고 함수를 호출할 수 있게 된다.

public inline fun <T> T.apply(block: T.() -> Unit): T

그림2. 수신객체와 람다2

 

apply를 활용하면 다음의 방법으로 수신객체의 프로퍼티 지정이 가능하다. 람다식의 수신객체가 apply의 수신객체이기 때문에 수신객체에 대한 명시를 생략하는 것이 가능하다.

val person = Person().apply {
    name = "DevCho"
    age = 29
    temperature = 36.2f
}

프로퍼티 설정 시마다 person을 쓰지 않아도 돼서 가독성이 좋은 것을 볼 수 있다.

 

*기존에는 위의 PersonClass를 초기화 하고 프로퍼티를 설정하기 위해서는 다음의 방법을 사용하였다.

val person = Person()
person.name = "DevCho"
person.age = 29
person.temperature = 36.2f

 

run

run은 apply와 똑같이 동작하지만 수신 객체를 return하지 않고, run 블록의 마지막 라인을 return하는 범위 지정 함수이다. 이는 수신객체에 대해 특정한 동작을 수행한 후 결과값을 리턴 받아야 할 경우 사용한다. 

public inline fun <T, R> T.run(block: T.() -> R): R

그림

 

 

예를 들어 위 Person 객체의 체온을 체크해서 아픈지(Sick)한지를 확인한다고 해보자. 만약 사람의 체온이 37.5도 이상이면 아픈 것이므로 다음과 같이 마지막 줄을 return 받을 수 있다.

data class Person(
    var name: String = "",
    var age: Int = 0,
    var temperature: Float = 36.5f
) {
    fun isSick(): Boolean = temperature > 37.5f
}
fun main() {
    val person = Person(name = "Devcho", age = 29, temperature = 36.5f)
    val isPersonSick = person.run {
        temperature = 37.2f
        isSick() // return 값
    }

    println("PersonIsSeek : $isPersonSick")
}

그림

 

 

run은 수신객체 없이도 동작할 수 있다. 다만 수신객체 없이 run을 사용하면 내부에 수신객체를 명시해줘야 한다.

val person = Person("Devcho", 29, 36.5f)
val isPersonSick = run {
    person.temperature = 37.2f
    checkPersonIsSick(person)
}

 

with

with는 수신객체에 대한 작업 후 마지막 라인을 return한다. run과 완전히 똑같이 동작한다. 다른 점 하나는 run은 확장 함수로 사용되지만 with은 수신객체를 파라미터로 받아 사용한다는 점이다. run을 사용하는 것이 깔끔하므로 실제로는 거의 사용되지 않는다.

 

위의 run의 예시와 똑같이 사용하면 다음과 같이 사용된다.

fun main() {
    val person = Person(name = "Devcho", age = 29, temperature = 36.5f)
    val isPersonSick = with(person) {
        temperature = 38.0f
        isSick() // return 값
    }

    println("PersonIsSeek : $isPersonSick")
}

 

 

 

let

let은 수신객체를 이용해 작업을 한 후 마지막 줄을 return 할 때 사용한다. run이나 with과는 수신객체를 접근할 때 it을 사용해야 한다는 점만 다르고 나머지 동작은 같다. 하지만 실제 사용에서는 조금 차이가 있다. 아래에서 어떤 차이가 있는지 알아보자.

public inline fun <T, R> T.let(block: (T) -> R): R

 

let은 다음과 같은 경우에 사용한다. 

  • null check 후 코드를 실행해야 하는 경우
  • nullable한 수신객체를 다른 타입의 변수로 변환해야 하는경우

요약하면 nullable한 값을 처리해야 할 때는 let을 사용해야 한다. 꼭 기억하자.

 

let을 이용해 null을 check를 하려면 아래와 같이 null check 연산자인 '?'와 함께 사용해야 한다. '?.let'을 사용 하게 되면 let의 block은 수신객체가 null이 아닐 때만 수행된다. 따라서 let block에서의 it의 타입은 nullable하지 않은 타입이 된다.

 

예를 들어 사람이 null이 아닐 때만 영화를 예매해야 한다고 해보자. 

fun main() {
    var person: Person? = null
    val isReserved = person?.let { it: Person ->
        reserveMovie(it)
    }
}

 

person은 nullable한 객체(Person?)이었는데, ?.let을 사용하면 let block 내부에서는 더이상 nullable하지 않은 it : Person 이 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즉, null check 후 코드가 실행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person을 사용해 영화를 예매하고 결과값을 return 받았으므로 person객체가 다른 타입의 변수로 변환된 것 또한 확인할 수 있다.

 

*물론 let은 nullable하지 않은 대상에 대해서도 사용할 수 있지만, 실무에서는 nullable한 값이 아닐 경우에는 run을 사용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also

also는 apply와 마찬가지로 수신객체 자신을 반환한다. apply가 프로퍼티를 세팅 후 객체 자체를 반환 하는데만 사용된다면, also는 프로퍼티 세팅 뿐만아니라 객체에 대한 추가적인 작업(로깅, 유효성 검사 등)을 한 후 객체를 반환할 때 사용된다.

 

also에서의 block은 람다식의 입력 파라미터로 also의 수신객체(T)를 지정하기 때문에 내부에서 수신객체를 사용하기 위해서는 it을 사용해야 한다.

public inline fun <T> T.also(block: (T) -> Unit): T

그림1. 수신객체와 람다1

 

also가 사용되는 예는 다음과 같다. 

1. number을 반환받는 함수를 만든 후 해당 number의 숫자를 올리고 싶을 때 다음과 같이 number을 return한 다음 number의 값을 올린다.

var number = 3;

fun getAndIncreaseNumber() = number.also {
    number++
}

fun main() {
    println("first number ${getAndIncreaseNumber()}")
    println("second number ${getAndIncreaseNumber()}")
}

그림1.&nbsp;

2. 주의할 점은 객체를 사용할 때는 객체의 주소값을 return 하는 것이기 때문에 객체의 프로퍼티가 바뀌면 also에서 return하는 객체의 프로퍼티 또한 바뀐다는 점이다. 따라서 객체의 프로퍼티를 다음과 같이 바꾸어 버릴 경우 바뀐 프로퍼티가 객체의 값이 되어버린다. 분명 age가 29에서 시작됐는데 30으로 나오는 것을 볼 수 있다. 

var person = Person("Devcho", 29, 36.2f);

fun getAndIncreaseAge() = person.also {
    person.age = it.age + 1
}

fun main() {
    println("person ${getAndIncreaseAge()}")
    println("person ${getAndIncreaseAge()}")
}

그림

 

3. 따라서 보통 객체에 대해 같은 용도로 사용하고자 할 때에는 copy를 사용해야 한다. 그래야 바뀌지 않은 객체가 return됨을 보장할 수 있다.

var person = Person("Devcho", 29, 36.2f);

fun getAndIncreaseAge() = person.also {
    person = person.copy(age = it.age + 1)
}

fun main() {
    println("person ${getAndIncreaseAge()}")
    println("person ${getAndIncreaseAge()}")
}

그림

 

4. 이러한 문제 때문에 also는 거의 사용되지 않고, 사용할 때는 프로퍼티를 바꾸지 않고 동작을 추가적으로 해야하는 경우(로깅 등)에서만 가끔 사용된다.

 

 

 

반응형

 

이 글의 저작권은 Kotlin World 에 있습니다. 글, 이미지 무단 재배포 및 변경을 금지합니다.